태터데스크 관리자

도움말
닫기
적용하기   첫페이지 만들기

태터데스크 메시지

저장하였습니다.
 

Search Results for '어머니'

2 POSTS

  1. 2008.09.12 나를 감동시켰던 이야기
  2. 2008.09.12 결혼하고 나서는 눈을 반만 떠라

나를 감동시켰던 이야기

Posted 2008.09.12 23:09
요즘 느끼는 것이지만,
가족끼리 모여있는 모습,
재미나게 이야기하며 웃는 모습이 참 부럽다.

뭐 우리 가족이 안 그런 것은 아니지만,
일단 나는 많이 떨어져있고,
그런 기회가 요즘은 많이 없었다.

오랜만에 어머니와 만나고
대화하던 중

외할머니가 5년 전, 외할아버지가 4년 전 돌아가셨는데
나는 그렇게 슬프지가 않았다고
가정의 소중함을 잘 경험해보지 못한 것 같다고
그래서 다른 사람들이 할머니가 아프실 때 굉장히 슬프다고 하면 마음이 와닿지가 않는다고
말씀을 드렸다.

그랬더니
어머니는 할머니 댁에 가끔 가끔 가면 누구나 그렇다고
오랫동안 같이 지낸게 아니라면 누구나 그럴 수 있다고
그래도 할머니 할아버지는 그런 마음이 아니었다고 하셨다.

그러면서 들려주신 이야기~

나 어렸을 때, 할아버지 댁에 놀러갔는데
할아버지가 어머니께 이런 말씀을 하셨단다.
"내가 정훈이 주려고 예쁜 옷을 봤는데, 정훈이 입히면 정말 좋아할 거다.
근데 이거 니 애미 한테 얘기하면 뭐라 할까봐 못하겠구나"
그래서 어머니는 무엇일까 굉장히 궁금해하셨단다.
그 애기들 양복 같은 거라고 생각하시고 그냥 웃으셨단다.

다음에 할아버지 댁에 갔을 때, 할아버지는 할머니께 말씀드리고 그 옷을 사셨다고 하시며 꺼내셨는데 그것은 다름아닌 야구복이었다고 한다.
하얀색 야구복에 옆에 빨간 줄이 가있는...
그걸 꺼내시면서 할머니는
"니 애비가 저것 사줘야한다고 3일을 내내 얘기해서 그게 뭔가 나도 궁금했다"
고 하신다. ㅎㅎ

할아버지는 가끔 가끔 오는 손주이지만,
집에 갈때도 뻘쭘해하며 그냥 인사만 멀뚱하는 아이이지만,
표현하고 싶으셨단다.
그것도 내가 너무나 좋아하는 것이 야구인 것을 아시고
"야구복"을 선물로 주신 것이다.

그땐 나도 잘 몰랐지만,
그리고 지금은 기억도 안날 만큼, 나에겐 특별한 기억이 아니었지만

할아버지는 내가 가장 좋아하는 것을 할 때 입으라고
3일을 고민하며
그렇게 사랑을 표현하신 것이다.

나는 왜 그때,
그렇게 안기고, 재미나게 옆에서 이야기 해드리고
재롱을 못 떨었을까?

★~재롱 떠는 애들이 과자라도 하나 더 얻는다. 재롱떨자.

'i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치과에 가기 전에 반드시 해야할 네 가지  (0) 2009.01.12
나를 감동시켰던 이야기  (0) 2008.09.12
결혼하고 나서는 눈을 반만 떠라  (0) 2008.09.12
내가 선생님이 되고 싶은 이유~  (0) 2008.07.20
2008년 3월 9일  (0) 2008.03.10
2008년 3월 3일  (0) 2008.03.04
오늘 들은 어머니의 명언~

결혼 전에는 눈을 크게 뜨고,
결혼 하고 나서는 눈을 반만 떠야 한다.

그런데 우리네들은 다들.
결혼 전에 눈을 반만 뜨고,
결혼 하고 나서는 눈을 너무 크게 뜬다.

★~ 난 어짜피 지금 눈이 남들 반~

'i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치과에 가기 전에 반드시 해야할 네 가지  (0) 2009.01.12
나를 감동시켰던 이야기  (0) 2008.09.12
결혼하고 나서는 눈을 반만 떠라  (0) 2008.09.12
내가 선생님이 되고 싶은 이유~  (0) 2008.07.20
2008년 3월 9일  (0) 2008.03.10
2008년 3월 3일  (0) 2008.03.04